top of page

명품브랜드들은 왜 로고를 바꿨을까? | 지아이코퍼레이션



명품브랜드들은 왜 로고를 바꿨을까?

오늘날 명품은 수도 없이 많고 그 가격은 어마어마하다.

필자는 명품을 좋아하진 않는다.

그래서 명품에 관하여 잘 알지는 못한다.

인터넷에 검색만 해봐도 수없이 쏟아지는 것이 명품이다.

한국인이 좋아하는 명품 브랜드는 구찌, 샤넬 ,루이비통 , 프라다 등

명품을 잘 모르는 사람들도 한 번씩은 들어봤을 이름들이다.



명품로고들은 왜 변화했을까?

여기 있는 명품 로고들도 살짝은 보았을 것이다.

버버리 ,발렌시아가 대표적인 명품들이 존재하고

위에서 보는 이미지 중 무엇이 기존의 로고이고

무엇이 새로운 로고일까?

모르겠다면 화살표 방향을 잘 살펴보자

공통점은 고딕체로 변경되었다는 것이다.




 

로고의 변화들

 

로고 변화는 생각보다 우리 주변에서는

자주 일어나고 있는 일이다.



로고 변화

우리가 잘 아는 코카콜라, KFC , 스타벅스 , 펩시 등의 이미지다.

로고의 변화는 점점 단순해져 결국 단순한 형태로 지속되는 것을 볼 수 있다.



애플 로고 변화

거대 애플의 로고도 시작은 복잡했었다.

저것이 정녕 로고인가 싶을 정도의 그림이다.

단 1년 만에 파격적인 한입 베어 문 사과로 변경되었다.




 

명품 로고의 변화

 

자 그럼 명품 로고들이 바뀐 이유다.



명품 로고의 변화

나이가 많았던 올드 로고들을 살펴보면

전부 명조체로 이루어져 있다.

역사적인 연표를 살펴보았을 때 명조체가

먼저 탄생하고 고딕체가 이후에 탄생했다.

명품브랜드들도 서서히 기존의 역사와 전통에서

기존 로고를 버린것이 아닌 앞서 나가는 선택을 했다고 본다.

한편으로는 전부 비슷해보일 수 있다.

발렌시아가부터 살펴본다면 굉장히 모던해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수십년 동안 지켜온 로고지만 이제는 명품을

소비하는 타깃자체가 젊어지게 된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볼 수 있다.

세상은 MZ세대의 취향을 선호한다고 말한다.



 

로고 변화의 역할

 

고딕체로 바뀐 브랜드의 로고는 자간 ,두께 , 간결하고

명료한 디자인으로 뛰어난 가독성을 자랑한다.

발렌시아가는 더욱 간결하고 선명한 인상으로

버버리는 고급미 , 클래식한 이미지를 탈피하고

모던한 감성으로 젊은 층을 공략한다.

셀린 또한 마찬가지로 프랑스식의 악센트를 없애버렸다.

디올 또한 마찬가지





 

MZ세대가 뭐길래

 

MZ세대

기업들이 주목하는 신인류 소비자라는 뜻이다 밀레니얼의 M과 제네레이션의Z가 합쳐진 단어이다. M세대는 1980년대 초 ~ 2000년대 초 출생한 세대로

정보기술에 능통하다는 특징이 있다 Z세대는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로

디지털 환경에서 자란 디지털원주민 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결국 이들은 변화하는 디지털 세상을 가장빨리 받아들인 세대라고도 볼 수 있다. MZ세대를 상징하는 다섯가지가 있다. 다만추세대 후렌드 선취력 판플레이 클라우드소비


다만추는 ‘다양한 만남을 추구한다’라는 뜻으로,

‘인만추’(인위적인 만남 추구),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 추구)등에 이은 새로운 단어이다.

후렌드는 ‘WHO+Friend’를 합친 말로 온라인에서는 누구와도 친구가 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최근 SNS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연애를 하는 등의 파격적인 추세를 보이고 있다.

선취력은 ‘先취력’이란 의미로 원하는 바를 이뤄내기 위해 촛불집회,

국민청원 등을 통해 능동적으로 행동하는 성향을 나타내는 말이다.

판플레이는 놀이판의 ‘판’과 놀다는 ‘플레이(play)’가 합쳐진 단어이다.

콘텐츠를 단순히 보는 행위에서 끝나지 않고,

댓글을 달거나 직접 참여하는 등 모두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하나의 놀이판을 만들어 나가는 것을 뜻한다.

클라우드 소비는 구매보다는 구독을 통한 공유의 개념을 뜻한다.

원하는 순간 딱 원하는 만큼만 니즈가 충족되길 바라는 소비로,

소유보다도 공유로 소비 밸런스를 맞춘다는 뜻이다.



코로나 이전에 이들은

그저 독특한 , 비주류 , 예외적 세대라고 불렸으나

코로나가 오면서 디지털 생활이 빠르게 다가오자

MZ세대의 영향력이 거대해졌다는 것




 

MZ세대의 명품

 

결국 이런 흐름은 명품 브랜드의 로고 변화까지 이어져 왔다고 볼 수 있다.

인터넷에 짧은 검색만 해봐도 MZ세대의 이야기는 많이 쏟아져 나온다.

" MZ세대는 지속가능한 명품을 입는다"

MZ세대는 온라인 몰을 많이 이용한다.

백화점 보다는 온라인 몰을 이용하면서 할인 혜택 , 포인트 등을 잘 활용한다

그러면서 쇼핑 시장의 큰 손이 되며 명품 브랜드들도

이 같은 변화에 같이 변화하는 흐름 양상을 보이는 것이다.



밀레니얼 세대의 온라인, 모바일 명품 구매 증가

MZ세대

출처 대학내일


메시지의 화면에서 볼 수 있듯이 MZ세대는

구매에서부터 고려한다. 양보단 질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그냥 변경되는 것 같았던 로고 그냥 흘러가는 듯 했던 역사 하지만 그 속을 들여다 보면 다 뜻이 있다.




Comments


bottom of page